육아일기 2012.01.06 12:16

그래도 예쁘단다.

유치원을 나오는 길에 현관에서 집에 안간다고 울고 있는 형아를 만났다.
형아를 보고선 옆에 서서 조용히...
"울면 안돼, 울면 안돼, 산타할아버지는..."
이러고 있다.
형아가 혹시나 들을까 싶어 얼른 데리고 나왔는데
"형아 왜 울지?" 하면서 계속 노래를 부른다.

차를 가지고 왔다고 엄마차가 밉다고 하더니만
(전철 타는걸 무척 좋아한다.)
그래도 얌전히 차를 탔는데
집에 안가고 할머니 집에 가겠단다.
그래 좋다 가보자.

할머니 집에선 원하는 걸 직접적으로 달라하지 않고
"이게 없네?"하면서 할머니를 빤히 본다.
이 꾀돌이 녀석.

밥을 먹고 있는데 셋째시누이가 아이 보고 싶다고 옆집 막내시누이집으로 온댄다.
신랑도 같이 일찍 온다하니 얼른 가봐야지.
도착해서 고모집 가자하니 고모집 안가고 집에 가겠다며 울고 불고 난리가 났다.
아빠 데리고 집으로 가자고 해도 안되고 해서
억지로 안고, 고모집에 도착했다.
고모집 도착해서 벨을 눌렀는데 누구라도 문을 열면 난리가 난다.
맨날 같이 놀아주는 좋아하는 사촌형도 필요 없고, 아빠도 필요 없댄다.
문앞에서 아이를 안고 기분 나아지면 문열겠다 했더니
자기를 안고 문을 열랜다.
고집도 가지가지다만..아효..ㅠ.ㅠ
들어갔더니 언제 울었냐는 듯 형아 방에 가선 침대위에서 전화기가지고 신이 났다.
넌 변덕쟁이.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넌 내 아들.
과자하나라도 엄마 먹으라고 챙겨주는 너.
엄마는 니가 무척무척 예쁘단다.
TOTAL 5,937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