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일기 2011.03.15 11:55

엄마 선생님

아이가 유치원 가길 거부한다.
늘 아침이면 병원에 가야한다는 둥
집에서 놀겠다는 둥 하면서
유치원에 가선 울고 불고 안떨어질려고 한다.

학기 초니까 적응하느라 그러려니 하기도 했지만
정도가 좀 심해져서 걱정했더니만
아주 새벽같이 일찍 가면 또 너무도 쉽게 떨어진다.

오늘도 아빠차를 타고 8시에 유치원에 도착했다.
역시나 곧 인사를 하고 아무일 없는 듯 떨어진다.

어제 저녁에 노래를 불러주는 나에게 "엄마 선생님 해."하면서
선생님이랑 엄마를 바꾸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선생님이 자기와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고 이해못해준다고 느끼는것 같아
못내 맘에 걸린다.

까탈스럽지도 않고 착하고 둥글둥글 무던한 아이여서
특별히 해주는것 없이도 잘 지내기에
부족한 엄마지만 아이 마음만은 편하게 해주고 싶었는데...
유치원에 떨어트려 놓은건 아무래도 맘이 좋지는 않다.

그래도 오늘도 즐겁게 잘 지내고 오겠거니..한다.
착한 우리 아들을 위해 엄마는 무얼 준비해두고 있어야 할까..

TOTAL 5,926 TODAY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