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2012.04.30 15:45

외로움을 안다

교회에 갔다 아이 유치부 담임선생님께 태양이가 조숙하다는 이야길 들었다.

왜그런가 했더니

외로움에 대한 이야길 하는데

자기는 엄마아빠가 출근하고 할머니가 아파서 누워계셔서 혼자 놀때 외롭다고 했단다.

 

그맘때 나이의 아이들이 추상적인 개념을 잘 이해하기 어려운데

태양이는 감수성도 예민하고, 이해력도 빠른 편이긴 하다.

 

그래도..

감정에 대해 너무 빨리 정확히 이해하는게 그리 좋은것 같진 않다.

왠지 말도 조심스러워지고..

아이가 하는 말에 더 많은 의미를 부여하게 된다.

 

공부는 싫어하고 노래부르고 놀기만 좋아하고 겁은 유난히도 많은 아이는

아무리 보아도 어릴적 나 같기도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분류없음 2012.02.01 12:21

지나간다.

모든 것은 지나간다.
의미있는 것이건 없는 것이건..
남겨지는 것은 대개 의미가 없어진다.

아빠가 떠나신 자리..
무얼 계속하고, 무엇을 관두어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
살아 있는 지금은 소중한 것이나 떠나면 아무 의미없는 여러가지들...
손에 잡히는 것뿐만 아니라
마음도 지나면 아무것도 아니다...

슬프다가 아무렇지 않다가..다시 슬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육아일기 2012.01.06 12:16

그래도 예쁘단다.

유치원을 나오는 길에 현관에서 집에 안간다고 울고 있는 형아를 만났다.
형아를 보고선 옆에 서서 조용히...
"울면 안돼, 울면 안돼, 산타할아버지는..."
이러고 있다.
형아가 혹시나 들을까 싶어 얼른 데리고 나왔는데
"형아 왜 울지?" 하면서 계속 노래를 부른다.

차를 가지고 왔다고 엄마차가 밉다고 하더니만
(전철 타는걸 무척 좋아한다.)
그래도 얌전히 차를 탔는데
집에 안가고 할머니 집에 가겠단다.
그래 좋다 가보자.

할머니 집에선 원하는 걸 직접적으로 달라하지 않고
"이게 없네?"하면서 할머니를 빤히 본다.
이 꾀돌이 녀석.

밥을 먹고 있는데 셋째시누이가 아이 보고 싶다고 옆집 막내시누이집으로 온댄다.
신랑도 같이 일찍 온다하니 얼른 가봐야지.
도착해서 고모집 가자하니 고모집 안가고 집에 가겠다며 울고 불고 난리가 났다.
아빠 데리고 집으로 가자고 해도 안되고 해서
억지로 안고, 고모집에 도착했다.
고모집 도착해서 벨을 눌렀는데 누구라도 문을 열면 난리가 난다.
맨날 같이 놀아주는 좋아하는 사촌형도 필요 없고, 아빠도 필요 없댄다.
문앞에서 아이를 안고 기분 나아지면 문열겠다 했더니
자기를 안고 문을 열랜다.
고집도 가지가지다만..아효..ㅠ.ㅠ
들어갔더니 언제 울었냐는 듯 형아 방에 가선 침대위에서 전화기가지고 신이 났다.
넌 변덕쟁이.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넌 내 아들.
과자하나라도 엄마 먹으라고 챙겨주는 너.
엄마는 니가 무척무척 예쁘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OTAL 5,792 TODAY 4

티스토리 툴바